500년 전 중세시대 사람들이 입었던 ‘속옷’ 사진


 						  
 								 

무려 500년 전의 속옷이 고고학자에 의해 발견되었다.

오스트리아 동부 티롤에 있는 랭버그 성에서는 최근 엄청난 것이 발견되어 사람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500년 전 사람들은 과연 속옷을 입긴 했었을까? 라는 의문에 대한 답이 나왔다.

 

실제 속옷이 발견된 것인데 오늘날의 속옷과 매우 흡사한 모습이었다. 심지어 단순 브래지어 디자인에 장식이 들어가 있기도 하며 팬티에는 레이스가 달려있기도 했다.

이번 고고학자들에 의해 발견된 속옷은 4개의 린넨 브래지어로 구성되어있었다.

앞서 현대 브래지어를 발명하고 특허 받았던 인물은 Mary Phelps Jacob로 알려져 있으며 브래지어가 발명되기 전까지 일부 사람들은 여성들이 코르셋을 착용해왔다고 믿어왔다.

하지만 이번 발견으로 인해 훨씬 이전부터 브래지어와 속옷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확인시켜줬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디자인 괜찮은데?”, “보존상태가 어마어마하다”, “500년 후에 누군가가 내 속옷을 발견해서 이렇게 공개한다면 정말 끔찍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Universität Innsbr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