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란한 남친때문에 20대에 성병 걸렸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전대숲에는 충격적인 사연 하나가 올라왔다.

남자친구의 문란한 성생활로 성병에 걸린 20대라 밝힌 글쓴이는 “평소와 다른 몸 상태가 이상해 산부인과에 가게 되었습니다.

증상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질염도 심한데다가 사마귀(곤지름)바이러스에 걸렸다는 걸 알게됐습니다. 그래서 곧바로 검사를 했고 결과는 며칠 걸린다길래 병원서 나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통화를 하며 우리 둘 다 첫 경험인데 이럴리가 없지 않냐고 하자 남자친구는 한숨을 쉬며 자기한테 옮았다는 식으로 말하니까 당황스럽다며 본인도 병원에 가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남자친구의 검사 결과는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리움, 클라미디아라는 두 가지 성병, 이어 남자친구는 자신이 언제 첫 경험이라고 말했었냐며 변명을 늘어놓기 바빴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글쓴이의 검사 결과 또한 남자친구와 똑같은 성병균인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리움’, ‘클라미디아’와 또 다른 질염균들이 적혀있었다고 한다.

여태 여자친구가 없었다는 남자친구, 첫 경험이었다는 남자친구. 그의 말은 모두 거짓이었다.

글쓴이는 “남자친구는 아는 형들과 놀다가 몇 번했다며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저와 처음 모텔갔을 때도 자기는 여행갔을 때만 모텔에 와봤다고 했습니다.

제가 걸린 병은 완치가 없다는데 언제까지 산부인과를 다녀야할까요. 남자친구도 죄책감에 힘들어 하는 것 같기에 두 눈 딱 감고 용서하고 치료 잘 받고 만나자고 다독여줬습니다. 그러나 10일 후 남자친구는 제게 연애 하기 싫다고 헤어지자고 카톡 두 줄로 이별을 통보했습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성병에 걸려 산부인과에 다니면서 남자친구가 죄책감에 힘들어 할까봐 힘든티 한 번 제대로 내지 못하고 혼자 힘들어 하던 저보다 도대체 뭐가 더 힘들었을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고 물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분노에 가득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페이스북 전대숲 페이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