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 속에 ‘곰팡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


 						  
 								 

몸 속 곰팡이라 불리는 습담은 노폐물과 독소 즉, 쓰레기라 볼 수 있다.

따라서 몸 속 습담을 방치하게 된다면 신체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서 여러 가지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그렇다면 내 몸 속에 습담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MBN 엄지의 제왕에 출연했던 이경희 한의학 박사는 습담에 대해 설명하며 간단한 방법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뼈와 뼈가 만나는 관절은 습담이 침투하기 쉬운 부위라 만성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데, 이를 확인해보기 위해서는 혈 자리를 눌러보라고 한다.

 

복사뼈 뒤 가장 움푹 파인 지점인 곤륜혈은 혼자서도 확인이 가능한 혈자리로 간단하게 해볼 수 있다. 이 혈자리는 발목을 삐거나 관절 질환이 있을 때도 가장 많이 사용된다.

곤륜혈을 엄지손가락으로 강하게 눌렀을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한다.

몸 속 곰팡이 습담은 관절 노화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N 엄지의제왕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