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인데 택시기사한테 흰 봉투 받았어요”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사연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임신부였던 글쓴이는 친구집에 가기 위해 택시에 탑승했다.

그런데 택시기사가 팔걸이쪽 수납 공간에서 얇은 점퍼를 꺼내더니 주머니를 뒤적거리기 시작했다.

글쓴이는 그런 택시기사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아 왜 그렇게 산만하시지 빨리 가주셨으면이라고 생각했다.

 

이때 주머니를 뒤적거렸던 택시기사가 글쓴이에게 “혹시 임산부인가요?”라고 조심스럽게 묻는다.

글쓴이가 “그렇다”고 말하자 택시기사는 점퍼에서 꺼낸 흰봉투를 건네며 “요즘 애 안낳으려고 하는데 착하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원래 임산부가 타면 택시요금도 안 받고 큰돈은 아니지만 먹고 싶은 거사 먹으라고 봉투를 챙겨 다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택시기사가 건넨 흰봉투에는 순산을 기원합니다라는 글자가 쓰여있어 글쓴이를 감동시켰다.

한편 글쓴이는 “말씀만으로도 감사하다”며 정중히 거절했지만, 택시기사는 “택시비도 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택시기사님과 실랑이를 벌이다 택시비만 겨우 결제하고 내렸다. 내릴때 오늘 기사님 만나서 너무 기분이 좋고 감동받았다. 항상 건강하고 좋은일만 있으시고 안전운전 하시라고 말씀드렸다”고 사연을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