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물’ 다시 먹으면 절대 안 되는 이유


 						  
 								 

한 번 마시고 남은 물, 이제는 그냥 버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대부분 사람들은 일회용 생수를 사면 보통 1~2일 정도 나눠 마시곤 한다.

그러나 이런 생활습관은 과연 괜찮을까라는 의문에 KBS 뉴스 제작진은 실험실에 의뢰해 먹다 남은 생수는 버려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마시는 물은 세균 100마리를 넘으면 안 되는 것이 원칙이다. 일회용 페트병에 담긴 생수 뚜껑을 열자마자 1마리 세균이 발생하게 되었는데 이 정도면 마시는 물 기준에 적합한 정도.

그러나 입을 댄 순간 900마리 세균이 검출되었고 하루 지난 물에서는 400배인 4만 마리 세균 검출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전문의는 “하루 정도 지나면 타액에 있는 여러 가지 영양물질과 혼합해서 세균이 증식하게 된다” 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원장은 “요즘같이 기온이 높아질 경우에는 한 마리에서 백만 마리까지 증식되는데 불과 4~5시간이면 된다” 고 말했다.

따라서 페트병에 든 생수를 마실 때는 하루 이상 지나면 버리는 게 안전하고 나눠 마시고 싶다면 컵에 따라 마시는 게 좋은 방법이라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1 뉴스 영상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