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이 ‘치마 짧은’ 여학생들만 불러 했던 행동


 						  
 								 

부산의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들의 행동이 논란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과 A사립고 등에 따르면 A고교에서 학생 생활지도를 담당하는 교사들과 담임을 맡고 있는 여자교사들은 2학년 여학생 전체를 모아 복장규정 등에 대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해당 간담회는 남녀공학인 A사립고에서 여학생들만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간담회 장소는 책상을 붙여 학생과 교사들이 둘러앉도록 자리가 배치되었다.

교사들은 학생들을 상대로 교복 치마 길이와 화장,액세서리 착용에 대해 지도했고 치마 길이 규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교사들은 간담회에 참석한 여학생 가운데 치마 짧은 학생과 치마 긴 학생을 중앙에 놓인 의자에 나란히 앉혔다.

이후 교사들은 다른 학생들에게 의자에 앉은 여학생들의 치마 안 속옷이 보이는지 여부를 직접 확인하도록 시켰다.

문제는 해당 자리에 남자 교사들 또한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학생들은 수치심과 불쾌감을 느꼈다고 증언했다.

또한 다른 간담회에서는 여학생들을 세워두고 앉았다 일어나기를 반복시키며 치마 안 속옷이 보이는지 교사들에게 확인 시켰다.

이같은 일을 보고받은 시교육청은 정서적인 아동학대 행위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관할 경찰서에 신고하도록 학교측에 요청했다. 현재 경찰은 신고를 접수하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A고교 학교장은 “내부에서 여학생 치마가 너무 짧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치마 길이에 대한 학칙을 두고 어떻게 개선하면 좋을지 학생과 교사 간에 협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나 간담회 참석했던 학생들은 치마 속을 누군가 들여다보는 것을 기분 좋게 여길 사람을 없다며 선생님들이 이의를 제기하면 징계를 주겠다고 겁을 줬다고 진술해 상황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뉴스 일부 장면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