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에 군인이 직접 올린 음란행위 사진..


 						  
 								 

트위터에 군복입은 남성의 음란 사진이 올라와 군사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21일 공군 등에 따르면 군사경찰은 트위터 음란 사진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음란 사진의 배경이 군부대 내부인지, 게시자의 신분이 군인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해당 트위터에는 동성 간 음란 행위 사진과 공군 전투모와 전투복을 입고 촬영한 ‘셀카’ 사진이 올라왔다. ‘후임들은 내가 이러는 거 모르겠지’ 등 음란한 내용의 글도 게시됐다.

현역 군인이 동성 간 성행위를 했다면 처벌 대상이다. 군형법 92조6항은 ‘항문성교’나 그 밖의 추행을 한 사람은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규정한다.

팔로워가 5천100여명에 달하는 해당 트위터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뉴스 일부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