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상병이 ‘여군’에게 삽 휘둘렀던 사건


 						  
 								 

군대 내 하극상이 또 다시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과거 육군 상병이 여군 상관에게 야전삽을 휘두르는 ‘하극상’이 발생해 군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육군 등에 따르면 군 검찰은 A(22) 상병을 상관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해 수사 중이다.

 

A 상병은 경기 모 부대에서 중대장인 B 대위를 야전삽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대위는 전치 2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상병은 지난달 말 부대 내 사격장 방화지대작전 마치고 “힘들어서 못 하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A 상병은 이러한 문제로 B 대위와 면담하는 도중 폭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육군 관계자는 “해당 상병을 특수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며 “군 수사기관에서는 관련 사실의 엄중함을 잘 인식하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런 반응을 보였다.

 

육군에서는 앞서 남성 부사관 4명이 상관인 남성 장교를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군사경찰은 부사관 4명을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독신 장교 숙소를 찾아가 위관급 장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p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