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에서 공개된 ‘브라질 치안’ 현재 상황..


 						  
 								 

소매치기하면 자연스레 생각나는 브라질, 치안 수준이 상당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브라질에서 여기자가 생방송 도중 흉기를 든 강도에게 스마트폰을 강탈당하는 모습이 중계됐다. 브라질의 불안한 치안 민낯을 생생하게 보여준 순간이다.

CNN 소속 브라질 기자 브루나 마케도는 지난 27일 오전 8시16분쯤 상파울루에서 폭우가 내리는 현장을 중계하기 위해 티에테강 인근 폰테 다스 반데이라스 지역에서 생방송으로 리포트하던 중이었다.

 

마케도 기자가 리포트를 멈추고 잠시 얼어붙더니 화면 왼쪽에서 노숙자로 보이는 남성이 나타났다. 마케도 기자는 침착하게 방송하려고 했지만 이 남성은 위협적으로 다가와 마케도 기자의 스마트폰을 강탈했다.

현장 방송이 끊긴 후 라파엘 콜롬보 앵커는 마케도 기자가 강도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 이 남성이 화면에 나타났을 때 무슨 일인지 이해하지 못했지만 남성이 흉기를 들자 현장 영상을 끊었다고 밝혔다.

콜롬보 앵커는 “(강도가) 칼을 들고 기자에게 다가가 협박해 휴대전화 2대를 빼앗았다. 그는 기자가 개인용과 업무용으로 휴대전화 2대를 갖고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콜롬보 앵커는 마케도 기자가 곧바로 방송국으로 복귀했으며, 겁에 질리고 충격을 받았지만 다행히 다친 곳은 없고 현재 상태는 괜찮다고 전했다.

마케도 기자는 사건 후 귀가해 휴식을 취했고, 경찰에도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hy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