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들이 올리고 있는 이상한 유튜브 영상


 						  
 								 

최근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유튜브나 아프리카TV 등의 스트리머가 되고 있다.

특히 초등학생의 인기 장래희망이 유튜버가 될 정도로 초등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아지고 있으며, 직접 유튜버가 되는 초등학생들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요즘 초등학생 유튜버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행동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

 

과거 한 맘카페에 초등학생 유튜버가 올린 영상 중 일부가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초등학생이 올린 영상은 엄마의 사생활을 촬영해 엄마 몰카라는 컨텐츠로 유튜브에 게재한 것.

엄마 몰카는 일부 초등학생들을 중심으로 유행하고 있는 본인 엄마의 사생활 영상이다.

엄마의 동의를 받지 않고 엄마의 사생활을 몰래 찍어 올리는 영상 속에는 엄마의 자는 모습을 비롯해 옷을 갈아입는 모습, 속옷을 입고 돌아다니는 모습까지 찍혀있다.

심지어 한 초등학생 유튜버는 “채널을 구독하면 엄마 엉덩이를 보여주겠다”는 발언을 해 충격을 안겨줬다. 영상을 올리고 있는 초등학생들은 엄마 몰카 영상이 확산되며 조회수가 수십만 건에 달하는 영상이 다수 생기자 이러한 행위를 멈추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저건 진짜 충격이다…”, “와 진짜 어떻게 해야하냐”, “엄마들 너무 불쌍하다”, “커서 뭐가 되려고”, “유튜브 규제 제대로 해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