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같은 폭우에 물난리 났던 부산 상황..


 						  
 								 

그야말로 난리법석 같은 날씨였다.

부산에는 밤사이 강풍을 동반한 호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일부 건물은 침수되고 전신주가 쓰러지거나 담벼락이 무너지기도 했다.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기장군 한 농장에서 무릎 높이까지 침수가 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소방대원이 펌프를 이용해 100t의 물을 빼냈다.

 

동래구 한 노래방에서도 침수 피해가 신고돼 소방대원이 전기를 차단하고 배수 조치를 했다.

뿐만 아니라 기장군 한 마을 입구 왕복 4차로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으며 다리 위에서는 차량이 침수돼 운전자가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소방본부는 전날 밤부터 10곳이 침수돼 모두 336t의 물을 빼냈다고 밝혔다.

길거리에는 무너진 담벼락과 쓰러진 가로수도 종종 발견되었다. 집중호우로 동래 연안교, 세병교, 수연교 하부도로가 한때 침수돼 통제되다가 새벽에 해제되기도 했다.

당시 부산은 호우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모두 발령됐다가 새벽 2시를 기준으로 호우주의보만 해제된 상태이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