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공개된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가격


 						  
 								 

코로나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의 가격이 공개됐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미국의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이 총 3120달러 (약 375만원)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CNBC방송에 따르면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메디케어와 같은 공공 건강보험 가입자의 렘데시비르 1회 복용에 380달러 (약 45만원)를, 민간보험 가입자에게는 520달러 (약 62만원)를 각각 책정했다.

 

코로나 치료 첫날에는 2회분, 그 이후부터는 하루 1회분을 투여해야 한다. 대신 치료 기간이 늘어날수록 비용 또한 치솟을 예정이다.

제약사 길리어드 CEO는 “이 치료제에는 실제 가치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 매겨졌다. 이것은 민간보험 가입자나 공공보험 가입자 모두에게 적용된다.

렘데시비르를 복용하면 코로나 환자가 나흘 일찍 퇴원할 수 있다. 하루 입원비를 3000달러로 잡는다면 총 1만2000달러 (약 1441만원)를 절약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돈없으면 진짜 죽겠다”, “대한민국이 정말 살기 좋은 나라이다”, “우리나라 의료 체계에 감사한다”, “하루 입원비를 아무렇지 않게 360만원으로 계산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KBS 뉴스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