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매장이 대부분 ‘2층’에만 있는 의외의 이유


 						  
 								 

빙수 전문 카페로 유명한 설빙의 위치를 생각해보면 신기하게도 놀라운 규칙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설빙이 2층에만 위치하는 이유에 대한 글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앞서 일반적인 대형 프랜차이즈는 소비자 접근성을 고려해 1층 매장을 선호하고 있었는데, 왜 설빙은 2층을 고집하는 것일까.

 

알고보니 설빙은 가맹점 사업자를 모집할 때 ‘2층에서 최소 50평 이상의 대형 매장으로 점포를 열 것’이라는 조건을 제시한다고 한다.

관계자에 의하면 “가맹점 사업자들의 초기 투자 비용을 덜어주고 소비자에게는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목적이다”라고 전해진다. 1층에 20평 매장을 낼 수 있는 자금으로 2층에는 최소 50평 매장을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설빙 측은 접근성이 1층보다 떨어지더라도 넓고 편안한 매장을 만드는 것을 1순위로 두고 있었기에 대부분의 매장이 2층에 위치하고 있었다.

한편, 해당 소식에 네티즌들은 “정말 생각해보니 그렇네”, “다 규칙이 있음 파바는 무조건 횡단보도와 정류장 앞에 있고 아딸은 파바 옆에, 올리브영은 거의 스타벅스 옆쪽에 있고 배라는 꼭 모퉁이에 있음”, “저런 이유가 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설빙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