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 욕 먹었던 대한민국 군인들 사진 정체


 						  
 								 

추운 겨울이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극한의 추위를 경험하게 된다.

군대에서 최악의 훈련이라 불리는 혹한기 훈련이 시작되는 시즌이기 때문인데, 이와 관련해 모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한 사진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혹한기 훈련은 체감온도 영하 10도가 기본인 날씨 속에서 견뎌야 한다.

밥이라도 제대로 먹었으면 좋겠지만 현실은 너무나도 가슴아팠다. 사실 훈련 중 상황에 따라 간단하게 끼니를 때워야 하는 순간이 많은데 이때 군인들이 주로 먹는 것이 바로 비닐밥이다.

 

과거 2017년 해군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왔던 사진들이다.

나란히 앉은 해군 부사관 후보생들이 비닐밥을 하나씩 들고 먹고 있다. 간단한 끼니라해도 추운 겨울 땅바닥에 앉아 비닐 봉투 속 밥을 먹고 있는 그들의 모습, 우리 모두를 가슴아프게 했다.

이를 보는 가족들은 얼마나 더 눈물날까.

해당 사진이 재조명되자 군대 전역한 예비군들은 “저때는 비닐밥도 세상 맛있었다”, “그땐 너무 맛있었고, 전역해서 보니 정말 부실한 밥이었고, 지금은 추억이 되었고”, “제발 한끼만이라도 제대로 된 식사를 줬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른 네티즌들 또한 “군인들은 이 나라의 노예가 아니다”, “진짜 밥이라도 진수성찬으로 줘야하는 거 아닌가”, “비닐밥….진짜 너무하다” 등의 목소리를 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페이스북 대한민국 해군 페이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