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갔다가 성병 걸렸는데 여친에게 말해야 하나요?”


 						  
 								 

한 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남성의 글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는 태국 여행중에 성매매를 했고 한국에 돌아와서는 ‘매독 초기’ 숨긴채로 여자친구와 피임도구없이 여러 번 관계를 맺었다며 사연을 올렸다.

글쓴이는 “매독 초기인데 말 못 하고 여자친구랑 콘돔없이 관계를 맺었다. 여러 번이 아니니까 괜찮겠지? ㅠㅠ 아 망할 태국여행”이라며 글을 올렸다.

 

본인의 잘못된 선택으로 여자친구한테까지도 피해를 끼친 상태. 그러나 태국 여행이 문제였다는 식의 그의 반응을 보며 네티즌들은 황당해했다.

뿐만 아니라, 여자친구에게 솔직하게 말해서 둘 다 검사받고 재빨리 치료받아야 한다는 한 네티즌의 조언에도 “말하면 헤어지자고 할 텐데 어떡하나?”라며 답답한 행동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직 여자 친구는 증상이 없다며, 지켜보다가 괜찮으면 말을 안하고싶다며 여자친구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고 말하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또한 글쓴이는 끝까지 댓글로 “나쁘게만 보지 말아 달라. 정말 반성하고 있다”, “‘콘돔’은 여친이 원해서 쓰지 않았다”, “성매매는 실수였다” 등의 이기적인 반응을 보였다.

성병 ‘매독’은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며 장기에 염증성 질환 유발은 물론 증상이 심해질 경우 중추신경계, 심장, 대혈관 등 다양한 장기에 침투할 수 있다. 또한 중추 신경계에 침투할 경우 뇌막 자극 증상 및 뇌혈관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치명적이다.

여자친구의 건강보다 자신의 헤어짐을 더 걱정하는 글쓴이, 이런 이기적인 사람이 또 있을까.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연합뉴스(기사와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