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도 발견되고 있는 수돗물 유충 모습


 						  
 								 

연일 계속되고 있는 수돗물 유충 논란, 이번엔 서울 지역에서도 발견됐다.

인천과 경기 남부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 그리고 최근 서울과 경기 북부 일부 지역에서도 수돗물 유충 관련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9일 서울 만리동의 한 오피스텔 주민 A씨는 자택 화장실에서 목욕한 뒤 유충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길이는 1cm 정도, 붉은색이었다.

이에 A씨는 곧바로 수도사업소와 관리사무소에 신고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현재 분석을 의뢰하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발견된 지점이 욕실 바닥인 점과 같은 건물에서 추가 민원이 나오지 않은 점은 봤을 때 유입경로가 수도관이 아닌 외부일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신고는 경기 북부에서도 나왔다. 경기 파주시 운정신도시 가람마을의 한 아파트 주민 B씨는 자택 화장실에서 유충 추정 물체들을 발견했다.

B씨는 세면대를 사용하던 도중 수돗물에서 이물질과 함께 지렁이처럼 보이는 벌레들이 발견돼 YTN에 제보했다고 전했다.

제보 화면에는 길이 1~2cm 정도로 추정되고 하얀색의 유충들이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다른 아파트 화장실에서도 움직이는 유충들이 발견되었다.

이에 파주시는 지하저수조와 수도꼭지 등을 확인했을 때 추가로 확인된 게 없어 하수구에서 올라온 나방 유충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인천 서구에서 시작된 수돗물 유충 신고가 이제는 경기 남부, 서울, 경기 북부 일부 지역까지 퍼지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 무섭다”, “실지렁이인가?”, “지자체 정수처리에 문제가 있는 듯”, “물이 오염된건가”, “아 실제로 발견하면 진짜 징그럽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영상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