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7일 임시공휴일 확정을 ‘반대’하는 이유


 						  
 								 

8월 17일이 임시공휴일로 확정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코로나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심신이 지친 국민과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시간을 드리고 내수회복을 이어가기 위해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21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관공서의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토요일인 광복절(8월 15일)에 이어 월요일인 17일까지 사흘 동안 휴일이 이어지게 됐다.

 

그러나 황금연휴를 앞두고 일각에서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의료진들 사이에서는 임시공휴일 실효성을 놓고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임시공휴일로 지정된다 하더라고 의료진의 휴식시간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대한의사협회 대변인은 “코로나 선별진료소나 응급의료기관은 휴일이라고 해 쉴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휴일이 되면 되레 업무부담이 는다. 취지는 좋지만 실제 의료기관 입장에서 평일보다 더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8월 17일이 임시공휴일이 되면 금,토,일 3일간의 연휴로 인해 코로나 감염 재확산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실제 5월 초 황금연휴 기간에도 이태원 클럽을 통한 코로나 집단 감염이 전국으로 확산되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클럽이랑 교회 문 닫으면 될 것 같은데”, “의료진들 마음도 이해하지만 쉬고싶어요..”, “연휴에 분명 바다에 피서객 넘칠듯”, “연휴가 없어도 말 안듣는 사람들은 안듣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