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이 ‘성형수술’을 계속 한다는 이유


 						  
 								 

가수 송대관 씨의 얼굴이 달라졌다.

과거 KBS ‘아침마당’에서는 송대관 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형으로 달라진 송대관 씨의 얼굴이 이슈를 끌었다. 송 씨는 성형 여부와 이유를 솔직하게 밝히며 화제를 모았다.

 

같이 방송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김지현 씨는 송대관 씨에게 “제 고향 선배”라고 소개하며 “결혼을 성형외과 의사와 했는데 고향 오빠에게 뭘 해드릴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성형을) 조금씩 해드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MC가 송대관 씨에게 ‘성형수술을 했냐’라고 질문하자 그는 “약간의 도움을 받았다. 이 나이에 감출 이유가 없다”라고 대답했다.

또 “팔자주름이 생겨서 성형을 했다. 팔자주름이 생기면 병원에 간다. 강남에서 최고 잘하는 곳이다. 원장님이 깔짝 해주면 펴진다. 이 나이에도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송대관 씨는 올해로 데뷔 53년 차로 한국 나이 75세다. 최근 트로트 열풍이 일어나며 송 씨의 예능 활동도 함께 활발해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 ‘아침마당’,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