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남사친들과 다 벗고 있어도 아무 상관 없다면서..”


 						  
 								 

여자친구가 이성 친구와 너무 친해서 고민인 남성이 있다.

유튜브 채널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에서는 25살 남성의 연애 고민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남성은 여자친구가 20년 지기 이성 친구와 너무 친해서 고민이라고 털어놓았고 여자친구의 수위 높은 행동들이 소개되며 듣는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남성은 “여자친구가 이성 친구와 어릴 때부터 같은 동네에 살아 함께 자라왔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자친구가 가끔 이성 친구 집에 놀러 가서 밥을 먹고 올 때도 있고 밤에 단둘이 집 앞에서 캔맥주를 마신다고 말했다.

또 여자친구는 남성에게 “(이성 친구와는) 다 벗고 있어도 아무렇지 않은 사이다. 여자나 남자나 똑같은 친구다”라고 말을 했다. 이에 남성은 “남녀 간에 친구 사이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남성은 이성 친구와 만남을 지속하는 여자친구에게 “이성친구를 만나지 말라고 하면 이해심 없는 남자친구로 비칠까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사연을 들은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제아는 “남녀 간에 친구 사이는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여자친구의 행동 자체에 예의와 배려가 너무 없다”라고 지적했다.

유튜버 오마르는 남성에게 “친구와 연인 사이를 떠나 남자친구가 힘들어하는 게 핵심이다. 여자친구의 결백이 문제가 아니다. 자신을 배려해달라고 말해보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조언했다.

가수 치타 역시 “낮에 만나서 밥 먹고 차 마시고도 채워지지 않아서 저녁에 술까지 마셔야 완성되는 우정이라면, 둘이 만나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말해 장내 공감을 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자친구가 남친 입장 좀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 “남자친구분이 보살이다”, “남녀 사이 친구는 될 수 있지만 연인이 싫어한다면 자제하는 게 맞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유튜브 ‘맥주클라쓰 BeerK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