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대신해 ‘손 소독제’ 마시면 생기는 일


 						  
 								 

술 맛을 느끼고 싶어서 손 소독제를 마신 사람들이 있다.

지난 1일 엘솔데푸에블라 등의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고 푸에블라주의 교도소에서 수감자 4명이 음료수에 손 소독제를 섞어 마셨고 이 중 3명이 사망했다.

이들은 술 마신 것과 같은 효과를 느끼기 위해 교도소에 비치되어 있던 손 소독제를 음료수에 섞어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몇몇 불량 손 소독제는 소독용 에탄올 대신 독성을 지닌 메탄올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이러한 소독제를 마시면 인체에 치명적이다. 

앞서 지난달 미국의 식품의약국은 “멕시코 기업이 생산한 손 소독제에서 메탄올과 메틸알코올 등 독설 물질이 발견 됐다”며 사용 중지를 권고하기도 했었다.

뉴멕시코주 보건당국은 “메탄올이 함유된 손 세정제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면 곧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술 판매와 음용이 금지된 이란에서는 코로나 사태 이후 소독용 알코올을 물에 섞어 술처럼 마시다 수백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