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석에 앉고 싶었던 여자의 소름돋는 방법


 						  
 								 

지하철에서 앉아서 가고 싶어 임산부인 척 연기한 여성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중국 매체 소후는 지하철 임산부석에 앉아 휴대폰을 보고 있는 여성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여성은 부풀어 오른 배를 어루만지며 주위의 눈치를 살피기 시작했다.

그러고는 입고 있는 원피스 속으로 잽싸게 손을 집어 넣어 외투를 꺼냈다. 옷 안에 숨어있던 외투가 밖으로 나오자 부풀었던 그의 배가 홀쭉하게 변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출신의 여성은 지하철에 앉아서 가고 싶어 임산부인 척 연기를 했다고 한다.

그는 승강장에서부터 외투를 원피스 안에 숨겼고, 허리를 부여잡으며 당당히 지하철 안으로 입장했다.

비어있는 임산부석을 발견한 여성은 잽싸게 달려가 앉았다. 그러고는 휴대폰을 보는 척하면서 승객들의 눈치를 살폈고 조용한 틈을 타 뱃속의 외투를 꺼냈다.

하지만 여성의 뻔뻔한 행동은 주변 승객들에게 들키고 말았다. 여성의 앞자리에 앉아있던 주민 A는 그의 행동을 촬영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했다.

A는 “자꾸만 눈치를 살피는 여성의 모습이 수상해 촬영을 시작했다”며 “외투를 꺼낸 후에도 뻔뻔하게 휴대폰을 보고 있는 그의 모습에 소름이 돋았다”라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공유되자마자 많은 누리꾼의 눈길을 끌었다. 대부분의 누리꾼은 “저렇게까지 해서 앉아 있고 싶냐”, “진짜 뻔뻔한 여자다”, “당신 앉으라고 만든 자리가 아니다”라며 여성을 향해 분노를 드러냈다.

반면 여성의 행동을 옹호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이들은 “진짜 임산부 없을 땐 잠깐 앉을 수도 있지”, “나중에 임산부가 오면 비켜주면 되는 거 아닌가”, “크게 화낼 일도 아니구먼” 등다 그럴 수도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oh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