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돌연사 할 수 있다는 증상 8가지


 						  
 								 

돌연사(突然死)란 건강하게 일상생활을 하던 사람이 갑자기 죽는 것을 일컫는다.

이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현대인들에게 흔한 사망 원인 중 하나이다.

돌연사로 사망한 사람의 과반수 이상은 특별한 이상 징후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 심장마비로 사망한다.

 

하지만 이 중에서도 특히 평소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심장병 등의 질환을 앓고 있거나 흡연을 하는 경우 이 돌연사의 위험은 더욱 높아진다.

돌연사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평소에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아 질병이 있는지 없는지를 확인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돌연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이상 징후 8가지를 통해 자신의 건강상태를 꼼꼼하게 점검해보자.

1.극도의 피로감

오랫동안 피곤한 상태가 지속되었을 경우 혈압이 낮아지고 이는 심장에 큰 무리를 준다.

만약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피로를 느꼈다면 심장마비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된다.

2.땀 분비 증가

체내에 산소가 부족해질 경우 특별한 이유도 없이 땀이 많이 나고 안색이 창백해진다.

이는 심장마비의 전조 증상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하다.

3.오한(몸이 춥고 떨림)

시도 때도 없이 몸이 으슬으슬하게 춥고 떨리며 고열이 난다면 당장 병원에 가야 된다.

심장마비의 전조 증상일 수 있으므로 가볍게 무시하면 안 된다.

4.가슴통증

관상동맥은 심장근육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데 이곳이 막히면 혈액이 제대로 순환되지 않아 숨을 쉴 때마다 가슴이 불편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통증도 발생한다.

또한 돌연사의 전조 증상은 ‘협심증’과 비슷하므로 왼팔, 목 등이 당기는 등의 증세가 있다면 병원을 찾아야 된다.

5.식은땀과 현기증

부정맥이란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의미한다. 즉 빠르게, 느리게, 불규칙하게 심장이 뛰는 경우를 의미한다.

이로 인해 현기증을 유발하기도 하고 심할 경우 심장마비로 이어진다. 만약 식은땀이 흐르고 어지러움 등의 증상이 있다면 위험할 수 있다.

6.호흡 곤란

심장의 기능이 떨어지면 폐의 기능도 떨어진다. 그렇기 때문에 숨이 자주 차거나 호흡이 힘들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히 되지 않는다는 것이기 때문에 심장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7.불면증


전문가들에 의하면 심장마비를 겪었던 환자들이 공통적으로 심장마비가 오기 1개월 전에 불면증, 심장 두근거림, 불안감, 우울증 등에 시달렸다고 한다.

8.신체 허약

심장은 근육으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몸의 근육이 줄어들면 심장의 기능도 같이 떨어진다.

심장의 기능이 떨어지면 신체에 원활하게 산소를 공급할 수 없고 혈액 순환이 잘 되지 않아 심장마비의 위험이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