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과 짜장면에서 잠자리가 나왔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잠자리가 든 짜장면과 짬뽕이 배달됐다는 사연들이 올라오고 있다.

24일 페이스북 등에는 짬뽕에서 잠자리가 나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첨부된 사진을 보면 짬뽕에는 손가락 두 마디 쯤 되는 크기의 잠자리가 국물에 푹 줄여져 떠다니고 있었다.

 

글쓴이는 이 잠자리를 발견하고 “먹다가 오열했다”는 짤막한 후기를 남겼다.

전날 한 맘카페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경기 평택시의 한 중국집에서 시킨 짜장면에 잠자리가 들어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먹다가 비명을 질렀다. 6살 딸이 매운 걸 못 먹어서 시켰는데 화가 난다”며 “시청 위생과에 신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사진에 대해 지나치게 작위적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또 몇몇 누리꾼들은 해당 사진의 진위가 아직 확인되지 않은 만큼 신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확인되지 않은 주장으로 피해를 보는 영세 상인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모 유튜버의 주작 사건으로 영세 상인이 피해를 본 사례가 있었기에 주작인지 진실인지 판별나기 전까지는 조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인천에서 중국집을 운영하는 한 점주는 “이런 글이 올라오면 괜히 심장이 떨린다”며 “혹시나 위생을 걱정하는 분들이 계실까 두렵다”고 호소했다.

이어 “고열에 볶는 중국 음식 특성상 잠자리가 들어갔다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어야 하는 게 정상이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잘 안되는 사진”이라고 지적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픽사베이, 온라인 커뮤니티, 페이스북 ‘인천 대신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