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여름 휴가동안 하겠다는 코로나 방역수칙


 						  
 								 

정부가 여름 휴가기간 중 코로나19 집단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게스트하우스 등 휴가지 유흥시설 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도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하고 있으나, 여름 휴가를 맞아 보다 강화된 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자체장이 추가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방역수칙 강화 대상은 클럽,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불특정 다수가 장시간 밀집·밀접 접촉하는 시설이다. 특히 클럽 파티, 게스트하우스 등 지역 특성에 따라 휴가철 감염 위험도가 높은 시설도 지자체장이 방역 강화 대상으로 정할 수 있다.

 

방역수칙 추가 강화대상으로 지정되면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이용인원 제한 △시간제 운영 △이용객 집중 시간대 사전예약제 실시 등의 방역 수칙을 추가로 지켜야 한다.

이를 위반했을 시 300만원 이하 벌금이나 집합금지 명령을 받을 수 있다.

윤태호 반장은 “이번 조치로 해당 시설사업자나 이용자들의 불편이 발생할 수 있으나 여름철 휴가 시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서 불가피한 조치”라며 “5월 초 황금연휴 이후 발생한 집단감염을 잊지말고 방역수칙에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방역수칙 강화 가이드라인 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은 “3시간마다 1시간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현실성 낮은 지침이었다.

네티즌들은 이런 지침이 과연 자영업자의 호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한편, 해당 지침이 과연 진짜 효과가 있을 지 걱정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