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상대로 성폭력 저지른 범인의 정체


 						  
 								 

하다하다 이런 사건까지 발생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최근 서울 모 지구대 소속 A경감에게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A는 지난해 지인들과 모인 단체채팅방에서 같은 경찰서 소속 여성 경찰관들을 거론하며 노골적인 성폭력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그치지 않고 A는 단체채팅방에 있는 지인들이 피해자들에게 연락할 수 있게 피해자들의 전화번호를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즉,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추가 성폭력 범죄를 유도한 것이다.

피해자들은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고 전화를 통한 언어 성폭력이 잇따르자 전화번호를 변경했으나, 이후에도 성폭력은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결국 견디다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에 나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통신 내역 등을 토대로 피의자를 특정했고, 결국 A는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말 징계위원회를 통해 A를 1계급 강등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형 판결이 확정될 경우 A는 당연퇴직 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뉴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