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하다 열받아 차로 편의점 들이받은 30대 여성 모습


 						  
 								 

경기도 평택의 한 미니스톱 편의점에서 난동이 벌어졌다.

지난 15일 SBS ‘8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에서 30대 여성이 차를 몰고 미니스톱 편의점으로 돌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0대 여성 A는 이후에도 자동차를 멈추지 않고 후진과 전진을 반복하며 매장 안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목격자 B는 “차가 그냥 돌진하더니 편의점 안으로 들어갔다”라고 답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순찰차로 편의점 입구를 막고 A와 약 20분가량 대치했다.

이후에도 A가 행동을 멈추지 않자 경찰은 공포탄 1발을 쏴가며 운전자를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운전자 A가 편의점 점주 C와 다툰 뒤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A가 난동을 부릴 당시 편의점 안에는 점주 등 3명이 있었지만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난동을 부린 이유는 A가 편의점을 통해 보내려던 공모전 작품이 사라져 이전에도 해당 지점에 여러 차례 방문해 항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월에도 A는 이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찰은 A를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8 뉴스’ 영상캡쳐,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