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모르고 있다는 대한민국 ‘유령도시’ 정체


 						  
 								 

사람들이 모두 떠난 곳, 쓰레기만 잔뜩 쌓여있는 지역이 있다.

경북 고령군에는 1993년만해도 인구 3만 5000명이 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4년제 가야대학교가 설립되었고 당시 고령읍 지산3리 외딴 마을에 개교했던 가야대는 세간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가야대의 학부생은 200명뿐이었지만 고령군민의 자랑거리였다고 전해진다.

 

대학교가 생기자 큰골에는 원룸과 상가 또한 생겨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20년 후, 화려했던 대학촌은 폐허로 변해있었다. 대부분의 원룸과 상가는 문이 굳게 잠겨 있었다. 길에는 사람들 대신 버려진 가구와 쓰레기로만 가득찼다.

고령의 자랑이었던 가야대학교가 2004년 경남 김해로 옮겨가면서부터 점점 유령도시로 변하기 시작했다.

과거 고령군의 한 공무원은 “주민들 사이에 대학촌은 우범지대로 불린다. 인적이 거의 없어 불량 청소년이 드나들고 건물 쇠붙이를 뜯어가는 도둑도 있었다”고 전했다.

대학교 이전 후 땅값은 폭락하게 되었고 건물주들은 파산하게 됐다. 때문에 실제 이 곳은 유령도시로 자리잡게 되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흉가체험하면 지린다”, “폐건물들 너무 무섭다”, “뭔가 2000년 초반에서 시간이 멈춘 듯”, “자동차가 은근 많은 거보면 아직까지도 사람들은 꽤 살고 있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