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들이 ‘근친교배’ 시켜 태어난 호랑이 모습..


 						  
 								 

인간들의 욕심으로 애꿎은 동물들만 고통을 받고 있다.

자연에서 1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날 정도로 매우 희귀한 백호는 동물원에서 가장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때문에 동물 밀매업자들 또한 백호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백호를 쉽게 구하지 못하자 혈연관계였던 백호를 교배시켜 새끼를 낳게 했다.

영국 일간지는 근친교배로 태어난 백호 ‘케니’에 대해 소개했다.

 

근친교배로 태어난 케니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었다.

보통의 벵골 호랑이가 열성 색소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난 것으로 돌연변이의 일종이었다. 1990년대 후반 미국 동물 밀매업자 사이에서는 이들을 번식하는 것에 혈안이 되어 근친교배가 마치 유행처럼 번졌다.

비윤리적인 밀매업자들은 혈연관계 호랑이들을 교배해 새끼를 낳게 했고 그 새끼들끼리도 서로 교배시켜 개체 수를 늘려갔다.

동족 간 근친교배가 반복되자 열성 유전가 발생 확률이 높아졌고 이에 새끼가 태어나면 바로 세상을 떠나거나 기형의 모습을 가진 채 살아야만 했다.

또한, 태어났을 때 털이 하얗지 않거나 기형인 백호들은 인간에 의해 잔인하게 죽.임을 당했다.

이러한 실체를 2000년 한 동물보호단체가 고발했고 불법 사육장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다운증후군 백호 케니가 구조되었다.

다운증후군으로 인해 케니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현재는 미국 아칸소주에 있는 동물 보호소에서 지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전해진 소식에 의하면 케니는 2016년 평균 수명이던 25살을 다 채우지 못한 채 1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