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이 먹고싶었던 기초생활수급자가 올린 글 내용


 						  
 								 

생일을 맞아 짜장면이 먹고 싶었던 대학생 새내기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인 글쓴이는 “짜장면 한 그릇 기프티콘 구해요”라는 제목으로 짧은 글과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게시물에는 “볼펜 잉크 많은 것을 비롯해 네임펜, 컴퓨터용 사인펜, 여드름 패치 쓰다 남은 것, 공책 등 여러 물품을 다 드릴 테니 짜장면 한 그릇과 바꿔주세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갑자기 글쓴이가 왜 학용품을 팔겠다는 것인지 의도를 궁금해했다. 또한 새내기가 귀엽기도 하면서 짠해 보인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글쓴이는 “생일이지만 짜장면 사 먹을 돈이 없다”며 자신의 상황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그의 안타까운 사정을 전해 들은 같은 학교 학생들은 글쓴이들에게 기프티콘과 케이크를 비롯해 여러 가지 선물을 보내줬다.

이후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 덕분에 글쓴이는 평생 잊지 못할 생일을 보냈다며 후기를 통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짜장면과 탕수육을 맛있게 먹었어요”라며 “살면서 단 한 번도 제 생일 당일날 진심으로 축하받아 본 적 없었다”라며 “생일선물은 살면서 한 번도 못 받아 봤는데 여러분 덕분에 잊지 못할 스무 살의 생일을 맞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기초생활수급자다”라며 “어제만큼 사람들의 따뜻함을 경험해본 건 처음이어서 제 편도 정말 많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제 상황이 이제 부끄럽지 않고 응원 받은 만큼 잘살아 보겠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마지막으로 “나중에 돈 많이 벌게 되면 받은 은혜를 꼭 보답하고 싶다”며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