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 영상 올렸다가 욕 엄청 먹자 윤지오 반응..


 						  
 								 

‘고(故) 장자연 사건’ 증인으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을 받은 뒤 해외로 출국한 배우 윤지오에 대해 법무부가 소재를 파악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지오는 최근 자신의 SNS에 생일 파티 영상 등을 올려 일각에서는 정부가 소재 파악 의자가 없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16일 국회 법사위 소속인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법무부에서 받은 답변 자료에 따르면, 서울 중앙지검은 지난 5월 11일 윤지오가 해외로 출국한 것을 이유로 사건을 기소중지 처분했다.

 

기소주지는 피의자 소재 불명 등으로 수사를 일시적으로 멈추는 것으로 사유가 없어지면 수사를 재개할 수 있다.

법무부는 “윤지오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라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고, 캐나다 등 형사사법공조 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지오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고, 지난해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

한편 윤지오는 지난 8일 “생일 소원은 뭐가 없더라고요. 떳떳하게 잘 살아왔고 살아가면서 증명할 수 있는 시기가 찾아올테니 성실하게 잘 살아갈 게요”라면서 생일 파티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후 17일 SNS에 “개인적인 영상까지 기사화해주시니 SNS에 멀쩡히 생존해가는 일상을 올려보겠다”며 최근 전해진 자신의 소식에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윤지오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애초에 적색수배에 해당하지도 않는데 한구에서 적색수배 신청만 하고서는 여권을 무효화한 소식조차 경찰이 아닌 언론을 보고 알았다”며 “소재지 파악이 안돼요? 집 주소 알고 계시잖아요.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소재불명’ 이라는 이야기에 직접 반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자택에서 가족과 함께 캐나다 경찰의 보호 속에서 무탈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윤지오는 “공조를 먼저 제안한 것은 캐나다 경찰 측이고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은 한국 경찰이다. 그런데 이제 와서 중대한 범죄자라도 되는 듯 적색 수배를 요청하고 여권을 무효화하고 그런 일을 언론으로 가장 먼저 알리는 경찰, 검찰의 행동은 경악스럽고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윤지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