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에 1000명 모아서 다시 집회하겠다는 사람들 정체


 						  
 								 

보수단체들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오후 2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 대책위원회(비대위)’는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비대위는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는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천절에 광화문 광장을 이용하기 위한 집회신고서를 제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실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종로경찰서에서 집회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신고한 집회 인원은 1,000명으로 전해졌다.

또한 최인식 비대위 대표는 “집회와 애국시민단체들은 본질적으로 사랑제일교회와 관련이 없다”며 “비대위는 정치 방역에 대응하기 위해 임시적으로 만들어진 기구”라고 설명하며 사랑제일교회와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해당 집회신고를 금지할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 1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정례간담회에서 이미 “10인 이상의 집회신고에 대해서 모두 금지통고를 했으며 집회를 강행할 경우 집결단계부터 차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