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을 더 풍성하게 만들고 싶던 남성의 최후..


 						  
 								 

헤어라인 모발이식 시술을 받은 남성이 탈모로 인해 1년 만에 일과 사랑 모든 것을 잃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toutiao)’는 모발이식 시술을 받았다가 1년 만에 대머리가 됐다는 남성 샤오 장(Xiao Zhang)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푸젠성(福建省) 푸저우(福州)시에 사는 샤오 장은 풍성한 머리숱을 자랑하던 1년 전 잘생겨지고 싶은 마음에 한 클리닉에서 모발이식 시술을 받았다.

 

모발 이식은 뒷머리에서 채취한 모낭을 기계로 탈모 부위에 심는 수술법으로 속도가 빠르고 모낭 손상이 적으면서도 모발 생착률이 높다고 알려졌다.

그는 1만 위안(한화 약 173만 원)을 들여 뒷머리에서 이식에 필요한 모낭을 채취해 시술받았고 결과는 대만족이었다.

그러나 4개월 만에 부작용이 찾아왔다. 머리를 채취한 뒤쪽 머리카락이 듬성듬성 빠지기 시작한 것이다.

처음에 샤오 장은 일시적인 현상일 거라 생각했지만 거울을 볼 때마다 줄어들어 있는 머리카락에 속이 상했다.

갑작스러운 탈모는 마음에 상처 뿐 아니라 일과 사랑에도 타격을 입혔다.

그가 재직중이던 디자인 회사는 외모를 엄격하게 보는 편이었던지라 탈모라 대머리가 된 그를 해고시켰다. 여자친구 역시 그의 머리를 보고 떠나고 말았다.

잘생겨지고 싶었던 욕심으로 이식수술을 받았다가 1년 만에 모든 것을 잃게 된 것이다.

샤오 장은 탈모의 원인이 모발 이식 시술 부작용이라고 판단했고 1년 만에 병원을 찾아가 따졌다.

병원 측은 일시적으로 시술 부위에 탈모가 일어날 수는 있지만 머리 전체가 대머리가 된 건 스트레스 등 개인 문제라며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모발이식이 통증과 흉터의 위험이 있고 흉터 부위의 영구적 탈모, 두피 당김, 두통 같은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고 말한다.

현재 그는 탈모 치료를 위해 8,000위안(한화 약 138만 원)을 들여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의료 감정을 받는 등 모발 이식에 대한 환불을 받기 위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今日头条,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