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점있다는 이유로 해고된 아파트 경비원 모습


 						  
 								 

경비원이 황당한 이유로 해고를 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6일 MBC 뉴스데스크는 얼굴에 큰 점이 있다는 이유로 해고 당한 한 경비원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60대인 이 남성은 지난 4일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 경비원으로 취직했다.

 

이 남성은 출근한 지 사흘만에 해고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일 오후에 관리소장은 이 남성의 얼굴을 확인해야겠다며 마스크를 벗기를 요구했다. 마스크를 벗자 관리소장은 턱 주변에 있는 큰 점을 보더니 갑자기 해고를 통보했다고 한다.

이 남성은 “관리소장이 “마스크 벗어보세요”라고 말하길래 마스크를 싹 벗었어요.  그랬더니 다음 근무자 올때까지만 출근해달라, 그렇게 결론을 딱내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해고의 이유로 “주민 아이들이 봤을 때 무섭다고 할수 있고, 또 주민들이 봤을 때 이런 사람을 뽑았냐고 말이 나올 수 있기때문에”라는 말을 들어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해고 통보를 받은 이 남성은 “환갑이 넘도록 여러 곳에서 직장 생활을 했지만 이런 모욕은 처음”이라며 “자살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억울해서 여기가 아파서 약을 먹는다”고 말했다.

현재 이 남성은 너무 충격을 받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관리사무소장은 “면접당시 마스크를 착용해 제대로 얼굴을 확인하지 못했다”며 “이후 입주민들의 민원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때문에 방법을 찾는 중이었고 당장 해고한다는 뜻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뉴스데스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