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들 항의 쏟아졌던 여고 ‘성교육’ 상황


 						  
 								 

과거 서울 동작구의 한 여고 가정과목 시간, 이상한 질문이 나왔다.

여고의 가정과목 A교사는 사랑과 결혼 단원의 학습 과제로 학생들에게 설문조사를 내줬다.

수십개의 설문 중에는 성적 경험을 묻는 문항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일부 질문에는 “우리는 만나자마자 좋아서 키스를 했다, 우리가 처음 키스하거나 볼을 비볐을 때 신체부위에 뚜렷한 반응이 오는 것을 느꼈다” 등이 있었다.

 

또한 “만약 나의 애인이 다른 사람의 아기를 갖고 있다면 그 아기를 내 자식처럼 보살펴 줄 것 이다”라는 문항도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를 알게 된 학부모와 기독교 단체들은 학교에 정식 항의를 한 상태이다.

항의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학교 측은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올렸으며 “필수 과제는 아니었으며 교과 수업시간에 학습 활동으로 활용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해당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요즘 선생님들 참 문제 많은 듯”, “무슨 생각으로 저런 설문조사를”, “기독교 단체는 왜 항의하는거지..?”, “학부모 입장에서 진짜 화났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