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를 미세 바늘로 100번 찔러봤더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세바늘로 100번을 찌르고 90도가 넘는 열을 가해도 죽지 않고 멀쩡했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헝가리 세멜바이스대 연구팀이 지난 17일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org)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길이 약 80나노미터의 미세 바늘로 100번 찌른 후 그 변화를 관찰했다.

 

실험 결과 바이러스 입자는 바늘로 찔릴 때만 잠시 찌그러질 뿐 바늘을 빼는 즉시 원상태로 돌아왔고, 이를 100번 반복해도 바이러스의 전체적인 구조와 내부 물질에는 거의 영향이 없었다.

연구진은 바이러스가 바늘에 찔렸을 때 고주파수에서 1초에 300번 이상 빠르게 흔들린다는 점도 발견했다. 바이러스가 빨리 움직이면 숙주 세포를 찾는 것이 쉬워진다. 바늘로 찔렸을 때 오히려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열에도 끄떡이 없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입자를 90도로 10분간 가열했다. 하지만 일부 스파이크 단백질이 떨어져 나왔을 뿐 바이러스의 전체적인 구조는 그대로였다.

연구를 이끈 미클로스 켈러마이어 박사는 “코로나19는 자가치유성과, 내열성, 탄력성이 매우 강하다”며 “이런 기계적이고 자가 치유적인 특성이 코로나19를 광범위한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는 전반적인 열 안정성도 매우 높았다”며 “코로나19가 에어로졸이나 물체의 표면을 통해 퍼져나간 사실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SCMP는 “바이러스는 보통 숙주를 떠나면 약해지지만, 코로나19는 며칠 동안 찬장 같은 물체의 표면에도 남아있을 수 있다”면서 “지금까지 알려진 바이러스 중 물리적으로 가장 탄력성 있는 바이러스”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의 강한 내성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는 앞서 프랑스에서도 나왔다. 프랑스 남부 엑스-마르세유대 연구팀은 지난 4월 한 시간 동안 섭씨 60도에 노출된 바이러스가 죽지 않고 동물 세포에서 복제될 수 있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SCMP는 이러한 연구가 발병 초기 예상과 달리 코로나19가 여름에도 대규모 확산된 이유를 보여준다고 했다.

한편 코로나19는 이런 특성들로 인해 첫 발병 후 약 9개월 만에 전 세계적으로 30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감염시키고 그 중 96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