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화장실에 몰카 설치했던 사람 정체..


 						  
 								 

경남의 한 초등학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되었다.

피해 여성은 초등학교 교사였다.

A교사는 “회의하다가 저만 혼자 화장실에 오는 상황이었어요. 개학 전날이라 학생도 없었어요. 화장실 들어갔는데 옆에서 덜컹 소리가 났어요. 볼일 보는데 한 번 더 인기척이 나더라고요”라고 전했다.

 

불안감에 화장실 밑을 쳐다봤던 A씨.

화장실 옆칸 밑부분에는 사람 발과 핸드폰 절반 정도가 보였다고 한다. A교사가 동료에게 도움 요청하러 간 사이 범인은 도망갔다.

사건 이후 A교사는 정신과를 다녀야만 했다.

범인은 3일만에 검거되었다.

화장실에 몰래 숨어 불법 촬영하던 범인은 바로 해당 학교 졸업생이었던 14살 학생.

압수한 핸드폰에서는 다른 피해자 2명의 불법 촬영물도 발견되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N번방 회원일 듯”, “아 소름돋아”, “14살?????”, “미성년자라고 또 솜방망이하겠지 안봐도 뻔해”, “떡잎부터 다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뉴스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