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이 감염되고 있다는 ‘스타벅스 교대점’ 상황..


 						  
 								 

스타벅스 서울교대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나왔다.

6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스타벅스 서울교대점 직원 1명이 지난 4일 최초 확진 후 전날 같은 지점에서 일하는 직장 동료 1명, 최초 확진자와 같은 거주 공간을 이용중인 지인 1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장동료와 지인 등 접촉자를 포함해 31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2명, 음성 10명, 나머지는 진행 중이다.

 

역학조사에서 최초 확진자와 직장 동료가 근무 시간에는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다른 직원들과 함께 저녁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초 감염자와 같은 거주 공간에서 생활하던 지인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지하 1층에 고시원식으로 만들어진 주거 공간에서 8명이 거주 중이었다”이라며 “각자 방에서 식사하고, 잠을 잔 것으로 확인됐지만 주방이나 화장실을 공동 사용하는 과정에서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수시로 환기와 소독을 하고, 종사자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며 “소규모 모임, 동아리 활동, 회식 등은 가급적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