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북한 김정은의 움직임이 너무 심상치 않습니다”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장 위원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지난 9일 김정은 위원장은 “새로운 핵잠수함 설계연구가 끝나 최종 심사단계에 있다”며 핵(원자력)추진 잠수함 개발이 이뤄지고 있음을 처음으로 공식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 역시 이날 5∼7일 진행된 김 위원장의 노동당 8차 대회 사업총화 보고 보도에서 “핵장거리 타격 능력을 제고하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핵잠수함과 수중발사 핵전략무기를 보유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혔다.

 

이후 북한군은 보란듯이 열병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활동이 본 행사 또는 예행 연습일 가능성을 포함해 정밀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에도 심야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을 동원한 열병식을 진행한 바 있다. 군 당국은 본행사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행사가 열렸을 경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해 열병 보고 등을 받았을 것으로 관측된다.

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은 대미, 대남 라인 인사들을 대거 강등시키는 모습까지 보였다.

먼저 대표적인 대미 라인으로 꼽히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당 중앙위 위원에서 후보위원으로 강등됐다.

대남 총괄 김영철 당 부위원장도 당 비서에서 제외되고 당 부장에만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는 최선희 부상처럼 강등이라기보다, 대남 담당 비서직이 없어지고 당 부장직만 유지된 때문으로 보인다. 다른 대남 담당이었던 장금철 당 통일전선부장은 부장단 명단에서 제외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