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보니 소름돋는다는 100년 전 교통수단의 정체 (+사진)


 						  
 								 

1900년대부터 사용됐다는 교통수단의 정체가 드러나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오토패드’이며 1915년 처음 출시됐다.

시장에는 가솔린엔진 탑재형 모델 오토패드가 먼저 등장했으며, 후속으로 전기모터 탑재형 모델 오토패드가 나왔다.

 

오토패드는 출시와 함꼐 오토바이와 달리 관광지와 관공서 등지에서 쉽게 빌려탈 수 있는 이동수단으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높은 가격과 위험성으로 인해 대중화가 되지 못한채 단종되고 말았다.

특히 일부 청소년과 성인들의 위험운전으로 큰 비난이 일었고, 1921년 단종 이후로 더 이상 오토패드를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이 오토패드는 현재 대중화되며 수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전동킥보드’와 상당히 유사해 보인다.

실제로 현재 전동킥보드는 안전성 논란이 크게 일고 있으며, 대여형 전동킥보드의 경우 허술한 경계로 무면허 운전자도 자주 이용하며 지적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100년을 돌아서 우리나라에도 정착했다”,”킥라니들 극혐”,”저때도 안전문제가 있었나보네 신기하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