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고 싶다”는 이유로 코로나 격리 군인이 저지른 황당한 짓


 						  
 								 

코로나로 격리생활을 하던 한 군인이 스스로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

오늘 12일 군대 측은 코로나19 밀집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 생활을 하던 군인 A씨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 8일 오후 A씨는 오후 11시경 코로나 격리시설인 영외 독신간부 숙소에서 3층 창문 밖으로 뛰어내렸다.

 

이로 인해 A씨는 발목에 골절상을 입고 치료중이며, 뛰어내린 이유는 다름 아닌 A씨의 ‘흡연 욕구’ 때문이었다.

격리 기간 내내 담배를 필 수 없었던 A씨가 참지 못하고 담배를 직접 구입하기 위해 3층에서 1층으로 뛰어내린 것.

A씨는 모포 3장을 이어 끝부분끼리 묶은 뒤 이를 타고 내려갈 계획을 세웠으나, 2층 높이에 도달했을 떄 매듭이 풀리며 추락해 부상을 입게 됐다.

한편, A씨와 같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을 막기 위해 격리 생활중인 군인은 5000명이 넘는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저정도면 마약 중독자급인데”,”왜그러셨어요”,”담배 좀 끊으세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