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신혼여행 못가자 여행 경비 몽땅 기부한 남친


 						  
 								 

모두에게 지나치게 친절한 남자친구 때문에 큰 고민을 하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KBS JOY ‘연애의 참견3’에는 너무 착하기만한 남자친구를 둔 여성의 고민 사연이 방송됐다.

방송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인 여성 A씨는 평소 기부를 많이 하고, 매달 후배들을 위해 동아리 회비를 내줄 정도로 남들을 챙기고 착한 남자친구 B씨와 교제중이다.

 

문제는 B씨의 행동이 단순히 ‘착한 사람’을 넘어 미련할 정도라는 점이었는데, A씨와 B씨는 결혼에 대비해 신혼여행 통장에 공동 경비를 모아두고 있었다.

그러나 어느날 B씨가 상의도 없이 경비의 절반인 300만원을 코로나19 위기 가정지원에 기부했고, A씨가 이에 대해 묻자 B씨는 “어차피 코로나때문에 신혼여행 못갈 것 같아 기부했다”고 답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B씨의 착한 사람 콤플렉스는 이성문제로까지 이어졌다.

최근 B씨에게 마음이 있는 여자 직장동료가 B씨를 향한 마음 때문에 원래 사귀던 남자친구와 이별까지 한뒤 B씨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B씨는 “회사에서 같이 볼 사람인데 좋은 사람으로 남아야 하지 않겠냐”며 여자 직장동료와 단 둘이 만나기도 했다.

화를 참을 수 없었던 A씨가 현장을 급습했고, 다정해 보이는 두 사람을 보고 A씨는 본인이 점점 지쳐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매 화가 레전드”,”착하게 살거면 지 혼자 그렇게 살라 해라”,”결혼 아직 안해서 너무 다행”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3’ , KBS2 ‘쌈마이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