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실시간 양천구 주민센터 민원인 실신 사태 (+상황)


 						  
 								 

서울 양천구 신정4동 주민센터에서 민원인이 실신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1일 정부재난지원금 문의를 위해 복지팀 민원 창구를 찾은 60대 A씨는 직원과 상담을 하던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씨는 쓰러진 상태에서 구토까지 하는 등 매우 위중한 상태였는데, 주민센터 직원들이 신속한 응급조치를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긴박한 상황임을 인지한 민원창구 직원은 곧바로 119에 신고, 이와 동시에 간호직 직원들이 민원인을 대시길 의자에 눕히고 고개를 돌려 기도를 확보하는 등 신속한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주민센터 직원들의 빠른 대처 덕분에 A씨는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으며, 이어 도착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퇴원한 A씨는 “주민센터가 아닌 밖에서 쓰러졌다면 어떻게 됐을지 상상만 해도 아찔하다”라며 “당황하지 않고 빨리 대처해주신 직원분들이 정말 고맙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현근 신정3동장은 “응급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골든타임 안에 구호조치가 제대로 시행되는 것”이리며 “앞으로도 동에서 발생 가능한 갖가지 위급 상황에 대비해 필요한 조치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멋지다”,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구조한 주민센터 직원 이름이 아닌 구청장 이름이 뉴스에 나온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네이트 뉴스 댓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