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나오면 안되는데 그대로 내보냈다는 ‘오징어게임’ 장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NG였던 장면이 있었다.

28일 넷플릭스 코리아는 유튜브 채널에 오징어 게임 코멘터리 영상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는 오징어 게임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과 배우 이정재, 박해수 등이 출연했다.

 

해당 영상에는 이들이 원래 NG라고 밝힌 장면이 공개됐다.

황 감독은 해당 장면을 보고 “원래 없던 장면이죠?”라고 말했고 이정재와 박해수는 화면에 등장하는 강새벽(배우 정호연)을 보고 “쟤 지금 웃고 있다”라며 폭소했다.

영상에 등장한 장면은 오징어 게임 1화에 나오는 성기훈(배우 이정재)과 강새벽의 첫 만남 신이었다.

해당 장면에서 성기훈은 정신없이 도망치다 강새벽과 부딪히는데, 이때 성기훈은 급한 상황에도 쏟은 음료 컵을 줍고 빨대까지 꽂아준 뒤 도망친다.

성기훈의 과한 답답함이 그대로 드러났다는 호평을 받는 장면이기도 하다.

그러나 해당 장면은 원래 NG가 났다는 장면이라고 한다.

실제로 해당 장면에서 정호연은 머리카락으로 표정을 가린 채 웃고 있다. 하지만 황 감독은 이 장면을 오징어 게임에 넣었다.

누리꾼들은 해당 장면에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쫓기고 있는 상황에서 다 쏟아진 커피 뚜겅을 닫는다라.. 서로 죽이는 상황에서 캐릭터 성향이 잘 나오는 장면이긴 한 듯”, “어쩐지 저 상황에서 너무 친절하다 했다”, “사실 저 장면이 좀 이상했음”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전 세계 76개국에서 1위를 찍으며 뜨거운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