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 있는 이명박에게 편지를 보냈더니 답장이 왔습니다”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지자에게 답장 편지를 보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명박 대통령한테 별명 알려드렸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이명박 대통령에게 최근 답장 편지를 받았다며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작성한 편지를 공개했다.

 

A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한테 별명 알려드렸는데 답장에서 바로 써먹으셨다”라며 “요새 인터넷에서 예전 외교행보 때문에 인싸(인사이더)로 불린다고 설명해 드렸다”라고 말했다.

공개된 편지 사진에서 이 전 대통령은 “무척 반가웠다. 머지않아 만나볼 수 있기를 고대한다. 어려운 시기에 건투하기 바란다. 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OOO님을 위해서도 기도하겠다. 2021. 9. 25 인싸 이명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편지가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작성한 편지인지 여부는 확실히 판명나지 않았지만, 최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 전 대통령에게 답장을 받았다는 누리꾼들의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앞서 지난 13일에도 한 누리꾼은 “이명박 전 대통령께서 보낸 편지 옴”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해당 글 작성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꼐 사인 한 장 보내달라고 했는데 진짜 보내주셨다”라며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는 “OOO군. 뜻한 것이 이루어지기 바랍니다. 나도 하나님께 기도하겠습니다. 2021. 09.10″라고 적혀 있었다.

하단에는 이명박이라고 크게 기재돼 있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받고 현재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