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도 손절쳤는데…” 신정환 연락 유일하게 받아주고 있는 여자 연예인


 						  
 								 

방송인 신정환이 연락 중인 연예계 동료들을 언급했다.

6일 방송된 팟빵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애는 게스트로 신정환이 출연했다.

이날 신정환은 가장 편한 연예인 동료에 대해 언급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정환은 진행자들이 가장 편한 동료들이 누구냐고 묻자, “윤종신 형, 김구라 형, 하하, 이혜영 누나, 뮤지”라고 답했다.

여기에는 그룹 컨츄리 꼬꼬로 함께 활동했던 탁재훈은 빠져 있었다.

그는 “탁재훈 형에겐 손을 안 벌리기로 했다”라며 “사이가 안 좋은 건 아니다. 그 형도 겨우 자리잡았는데 제가 같이 가자고 끌어 당기면 안 되지 않냐”라고 설명했다.

신정환은 대부분의 연예계 동료들에게 손절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굳이 전화해서 뭐하냐 묻기도 쑥스럽고.. 잘 활동하고 있는 연예인들한테 연락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가수 김종민, 천명훈과는 지금은 연락만 종종 하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정환은 지난 2010년 해외 원정 도박 사실이 밝혀져 큰 파문을 낳았다.

당시 뎅기열에 걸렸다는 거짓말까지 들통나, 방송계에서 퇴출을 당했다. 현재 그는 유튜브 신정환장, 전라스 등의 채널에서 활동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신정환 인스타그램, 팟빵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유튜브 전라스, 이혜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