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방송 경력 중 가장 빡친 사건 발생 (+견주 태도)


 						  
 								 

반려견 훈련 전문가 강형욱이 개는 훌륭하다 촬영 중 견주의 황당한 태도 때문에 분노를 금치 못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 ‘개는 훌륭하다(개훌륭)’에서는 샤페이 가온의 보호자 부부가 반려견의 입질 고민으로 강형욱 훈련사와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고민견 가온이는 이웃 주민이 지나가기만 해도 흥분해서 짖었고, 외부인을 향한 강한 공격성을 드러냈다.

 

가온이는 입마개를 한 상태에도 계속 짖으며 외부인에 경계심을 보였고, 남편 보호자는 “갑자기 움직이는 행동을 하면 많이 흥분을 한다”며 쇠창살까지 물어뜯는 가온이의 심각한 상태를 토로했다.

아내 보호자는 “혹시라도 물까 봐 사전에 차단하는 거다”라고 말했고 남편 보호자는 물림 사고에 대해 “10명 정도. 우선 저희도 물렸다”고 가온이에게 물림 사고 이후 손가락까지 변형된 상태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가온이의 입마개 상태는 매우 이상했다.

견주들이 착용시킨 것은 가죽 입마개로, 코와 입이 모두 뚫려있는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 견주 측은 “너무 꽉 끼면 가온이가 불편해서 이걸 꼈다”고 말해 강 훈련사를 황당케 했다.

이 뿐만 아니었다.

가온이를 강형욱 훈련사가 “지금 가슴줄은 왜 하고 있는 거냐. 목줄이나 당겨지는 줄을 안 쓰고 가슴줄을 쓰시나”라고 물었다. 남편 보호자는 “어렸을 때 목줄을 했는데 상처가 많이 생겨서 그 다음부터 안 한다”고 설명했고 강형욱 훈련사는 “자기가 당기니까 상처가 나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강 훈련사가 “가슴줄로는 통제가 어렵다”고 하자 견주 측은 오히려 “요즘은 괜찮다”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강 훈련사는 “그럼 수고하셨다. 통제가 쉽다면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분노했다.

강 훈련사의 태도에 견주들은 황급히 목줄을 가져와 채웠다.

목줄이 싫은 이유에 대해 견주 측은 “가온이 목이 아프니까 웬만해서는 안 채우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 훈련사는 단호하게 “가온이한테 물린 사람들은 얼마나 아프겠느냐”라고 대응했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강형욱 진짜 멋있다” “견주분들 마음 단단히 먹길 바란다” “견주의 마인드를 바꿔야 강아지가 바뀐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개는 훌륭하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