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뜬 BTS 뷔, 블핑 제니 제주도 목격담 내용 (+열애설, SNS)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의 제니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2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이들의 제주도 목격 사진이 올라왔다.

최초 게시글 작성자는 “팩트 체크는 안 되어서 이름은 다 가렸다”라며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남녀는 차 안에 함께 타 있었다.

글 작성자는 “오늘 제보 온 핫한 사진”이라며 “닮은 꼴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찍힌 두 명의 탑 아이돌, 특히 여성 아이돌은 최근 있었던 열애설 남자 OG 아이돌 멤버와 결별설 돌아서 더 팬들이 믿는 느낌. 일단 팩트 체크 안 되어서 이름은 다 가렸어요“라고 밝혔다.

그런데 최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도를 방문해, 본인이 모델로 활동 중인 선글라스 브랜드 젠틀몬스터의 착용 사진을 올린 바 있다.

뷔 역시 최근 제주도에 방문했다.

그는 누군가 뒤에서 찍어준 듯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에 두 사람의 열애설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황.

특히 제니와 뷔는 최근 각각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J와 V로 업데이트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저렇게라도 사귀는 티를 내는 게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앞서 지난해 2월 디스패치 측은 “지드래곤과 제니가 소속사 선후배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1년 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었다.

그러나 최근 제니가 제주도 인스타그램을 업데이트하고, 지드래곤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하며 두 사람의 결별설이 불거졌다.

한편 이와 관련해 두 사람의 소속사는 현재까지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뷔 인스타그램, 제니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