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료 30만원’ 강남 클럽 집단 성.행.위 사태 (+현장 사진)


 						  
 								 

서울 강남 한 클럽에서 스와핑(배우자 또는 애인을 바꿔하는 성관계) 및 집단 성교가 벌어진 가운데 참여할 사람을 모집한 유흥업소가 경찰에 적발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밤 11시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클럽에서 음행매개 등 혐의를 받는 업주 A씨와 종업원 2명을 검거했다.

 

당시 A씨 등은 팔로워 1만 명이 넘는 트위터 계정을 이용해 변태행위를 조장하는 글과 사진을 업로드하고 스와핑 및 집단 성교 등에 참가할 손님을 ‘입장료 30만 원’에 모집했다.

해당 파티를 참여한 손님들은 입장료 10만 원에서 30만 원을 내고 스와핑 또는 집단 성교에 참여를 하거나 직접 하는 사람들의 행위를 지켜봤다.

단속 당시 클럽에는 남성 14명과 여성 12명으로 총 26명의 손님이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별다른 조치 없이 집으로 돌아갔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 현장에 있던 손님 26명은 서로 동의하에 관계를 진행했다. 처벌할 법률이 없어서 체포 없이 귀가 조치했다”고 전했다.

한편 A씨 등은 클럽을 일반음식점으로 업종 신고를 한 뒤 요일마다 다른 테마를 정해 지원한 손님들에게 스와핑, 집단 성교 등을 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서울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