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IMF 이후 물가상승률 6% 기록할 듯”


 						  
 								 

정부에서 우리나라의 물가상승률이 6%대로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지난 26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서 “6~8월 6%대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단기간 내 떨어지면 숨통이 트이겠지만, 상당기간 고물가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어 “기본적으로 최근 물가는 국제 유가상승, 원자재가격, 국제곡물 가격 급등의 영향을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전 세계에서 돈이 굉장히 많이 풀렸기 때문에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등이 30~40년 만에 최고 물가상승률을 보이고 있어 그 영향에서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진단했다.

통계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5월 물가는 전년동월대비 5.4% 상승했다. 이는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날 추 부총리의 발언처럼 이달을 시작으로 3분기 동안 6% 이상 물가상승률을 기록할 것을 고려하면 올해 연간 물가상승률도 5%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부도 지난 16일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연간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기존 2.2%에서 4.7%로 상향 조정했다. 추 부총리는 고물가 원인에 대해 “대부분 해외발로 인한 것이지만, 최근 거리두기 제한이 완화된 데다 소비는 늘고 외식·서비스물가 상승도 이어지고 있어 물가 잡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 인상과 관련해서 “조만간 적정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며,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누적된 것은 지난 5년간 잘못된 에너지 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새 원전 조성 중단과 준공시기 연기 등 신재생 에너지를 무리하게 추진한 것이 직격탄이 됐다고 지목하면서 “국제 유가가 안정될 때는 문제가 없는데 지금과 같이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 발전단가 역시 급등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기요금을 올리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한전이 왜 적자가 됐는 지, 국민이 전기요금을 올리더라도 이해할만한 자구책이 필요하다”며 “불필요한 자회사 매각, 성과급 반납 등 자구책을 제시한 상황”이라고도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