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실시간 북한 통보없이 물 2000톤 남한으로 방류


 						  
 								 

전국적인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는 지금, 북한에서 2,000톤에 달하는 물을 ‘통보없이’ 남한 쪽으로 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S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임진강 물이 심하게 불어나 군남댐 수위가 상당히 높아졌다.

 

매체는 “오전 11시 20분 기준 군남댐 수위는 28.2m였다. 군남댐 상황실은 수문 13개를 열고 초당 2,000톤의 물을 쏟아내며 수위를 조절했다”고 밝혔다.

갑작스럽게 군남댐 수위가 급격히 증가한 것은 북한의 황강댐의 수문이 열렸기 때문.

실제 황강댐과 군남댐의 거리는 불과 57km 떨어진 거리다.

환경부 관계자는 “북한에게 통보받은 것은 없지만,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가 오르는 것을 보면 황강댐 수문이 열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사흘 전부터 북한에 댐 수문을 열시 통보를 해달라고 했지만 어떠한 통보도 없이 북한이 일을 저지른 것.

통일부 측은 “황강댐을 방류하면 물이 군남댐까지 도착하는 데 4~5시간이 걸린다. 임진강뿐만 아니라 다른 남북 공유 하천과 관련된 부분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SBS 뉴스